유진희작가 작품 Display > 갤러리

본문 바로가기

팝업레이어 알림

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.


갤러리

문의전화 02-764-3931 온라인문의
갤러리

제목 유진희작가 작품 Display
작성자예인아트관리자 작성일17-06-08 10:38 조회수311회

본문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■유진희 작가 작품전시회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1.일정 : 6얼7일~6월13일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2.장소 : 인사동 그림손


KakaoTalk_20170608_102455629.jpg

KakaoTalk_20170608_102456051.jpg

KakaoTalk_20170608_102456582.jpg

KakaoTalk_20170608_102456960.jpg

KakaoTalk_20170608_102457324.jpg

KakaoTalk_20170608_102350338.jpg

KakaoTalk_20170608_102350820.jpg

KakaoTalk_20170608_102351293.jpg

KakaoTalk_20170608_102351595.jpg


    관계의 틈 유진희 개인전 (2017. 6. 7 – 6. 13)



관계(關係)라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. 익숙하게 여겨 왔던 대화나 소통의 상황들이 갑자기 당혹스럽거나 낯설게 느껴 질 때가 있다. 나는 상대를 알고 있었던 걸까? 하는 의문이 이어진다. 있는 그대로 봐 왔던 모습이 전부일 거라고 생각했지만, 사실 내가 아는 건 부분일 뿐이다. 그렇다고 해서 거부감을 갖고 뒤돌아 설 필요 없다. 어차피 상대가 보는 나도 마찬가지일 테니까. 낯섦이 나와 너 사이에 존재하는 ‘관계의 틈’이다.
관계 안에서 타인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것은 사실 불가능하다. 내가 타인에게 가까이 다가 갈수록 (혹은 알면 알수록, 보면 볼수록, 생각하면 할수록) 좁혀 진 거리의 관계만큼 내가 그를 볼 수 있는 시선은 좁혀 진다. 마치 먼 거리에 보았던 형상이 가까이 다가갈수록 다른 형상으로 초점이 흐트러져 환원 되어 버리는 경우가 있다. 내가 그에게 다가갈수록 좁혀 진 관계의 거리만큼, 내가 그를 볼 수 있는 시야는 다시 좁혀 진다. 알면 알수록 어떤 사람인지 더 혼란스러워 질 경우이다.
무수한 관계에서 내가 기대하는 것은 전부일지 몰라도 내가 직면하는 것은 타인과 공유하는 부분에 불과하다. 결국 부분이라는 것은, 알 수 없고, 가질 수 없는, 그래서 항상 불확실한 ‘관계의 틈’을 실감하게 된다.

유진희          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갤러리 목록

게시물 검색

  • 예인아트 소개
  • 이용약관
  • 개인정보취급방침
  • 고객상담
  • 찾아오시는 길
  • 상호 : 예인아트 | 사업자등록번호 : 123-02-215632 | 대표 : 김영수 |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4길 52 스카이프라자 상가 동관 631호
    전화 : (02)764-3931 010-3725-2211
    Copyright ⓒ YEINART.co.kr. ALL RIGHT RESERVED. | E-mail : yeinart22@naver.com